청와대 일자리수석, '청년다방'사장님들과 간담회 열어

이영민 기자 | 입력 : 2018/01/25 [10:53]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23닝  '청년다방' 천호동 지점을 방문해 최저임금, 일자리 안정자금 및 사회보험료 지원 등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들었다.

 

▲     © 청와대

 

▲     © 청와대


이날 간담회에는 '청년다방' 가맹점주 여섯 명과 가맹본부 대표, 노동부 및 일자리 안정자금 주관 집행기관인 근로복지공단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소상공인들의 우려에 대해 반 수석은 “최저임금 인상과 정부의 지원 대책이 어우러져 노동자의 소득과 소비가 증가하고, 이는 소상공인의 매출과 이익을 증대시켜 경제성장, 일자리 창출, 국민의 삶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 '청년다방' 사장님들은 “아르바이트 등 단기로 일하는 노동자들의 경우, 사회보험에 대한 인식이 낮고 가입을 꺼려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청하는 데 애로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반 수석은 “정부가 일자리 안정자금 13만원 외에 사회보험료 지원을 통해 신규 가입 사업주에게 노동자 1명당 12만원을 지원하여 실질적 부담은 1만7천원에 불과하고, 노동자도 10만원을 지원받아 실제 부담은 3만4천원 수준”이며 “특히 노동자의 경우 매월 14만2천원의 국민연금 적립금이 계속 누적될 뿐 아니라 실업 시 고용보험의 보호를 받을 수 있는 등 큰 혜택이 부여 된다”고 상세하게 설명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가맹본부, 가맹점주들은 사회보험료 지원에 대한 내용을 잘 알지 못했는데 현장에 상당한 도움이 될 것 같다며 정부 정책을 반겼다.

 

특히 청년다방 가맹본부 한경민 대표는 “일자리 안정자금, 사회보험료 지원 등에 대한 내용을 청년다방 소식지에 실어 가맹점주들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앞으로 노동부, 근로복지공단은 가맹사업 본부 등과 협력하여 일자리 안정자금, 사회보험료 지원 등에 대한 현장 밀착형 홍보를 강화함해 한사람도 빠짐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아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와대 일자리수석, 청년다방사장님들과 간담회 열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