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해결 연구개발에 3년간 492억원 투입

과기정통부, 범부처 미세먼지 국가전략프로젝트 사업 시행

최진현 기자 | 입력 : 2018/01/25 [20:15]

 

▲ 수도권 미세먼지 비상조치 발령     ©KBS뉴스 화면 캡쳐

  

정부가 미세먼지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관련 연구개발(R&D)에 올해부터 3년간 492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환경부·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의 범부처 미세먼지 국가전략프로젝트 사업 시행계획을 확정해 25일 발표했다.

 

3개 부처는 미세먼지의 과학적 관리 기반을 구축하고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범부처 단일사업단으로 미세먼지 국가전략프로젝트 사업단(이하 사업단)’을 구성·출범한 바 있다.

 

사업단은 지난해 9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한 미세먼지 종합대책의 과학적 기반 강화를 위해 부처별·사업별로 소규모로 분산·진행되던 연구를 정비하고 국가 연구개발 역량을 결집,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미세먼지 예보와 집진·저감 기술 개발 등을 목표로 하는 연구개발에 2019년까지 3년간 492억원을 투자하며 올해는 작년보다 5%(6억원) 늘어난 126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작년에 이어 계속 진행되는 미세먼지 발생원인 규명 연구에 작년보다 5억원이 늘어난 15억원이 배정돼 메커니즘 규명에 필수 연구 시설인 중형 스모그 챔버가 구축된다.

 

또 독자적인 한반도 대기질 조사가 가능한 항공관측 시스템을 마련, 주요 배출원의 대기질 영향 정밀 조사가 가능하도록 약 12억원의 예산을 지원한다.

 

빅데이터 및 입체관측망 등을 활용해 미세먼지 예보를 고도화하는 연구도 계속된다. 2016년에 69%였던 미세먼지 예보정확도를 2020년까지 74%로 높이는 것이 목표다.

 

사업단은 제철소에 적용될 미세먼지 배출 저감 실증기술 확보를 위한 설비 제작에도 20억원을 지원하고 질소산화물(NOx)·황산화물(SOx) 등 미세먼지 원인물질을 변환·저감하는 초발수·초발유 필터소재를 개발하는 원천기술 연구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아울러 미세먼지 관련 생활보호제품을 평가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와 관련 인증규격도 만들 방침이다.

 

고농도 미세먼지의 사회적 이슈에 대한 해법을 찾는 미세먼지 솔루션 포럼, 국민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시민 3분 발언대, 지자체와 연계한 미세먼지 파수꾼 양성교육 등 대국민 소통 창구도 다양하게 제공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체계적인 조사·연구 확대로 과학적 근거 기반의 대응 역량을 강화해 미세먼지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