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 무리한 운항 금지 등 안전감독 더욱 강화한다

해수부,2018년 해사안전감독 중점추진방향 발표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8/01/29 [11:46]

 

 

해양수산부는 작년 해사안전감독 실적 분석결과를 토대로 2018년 지도·감독계획을 수립하여 중점 추진한다고 발표하였다.

 

작년 해양수산부는 선박 2,559척과 사업장 406개사 등 총 3,343개소에 대해 지도·감독을 실시하여 총 4,669건의 개선명령(선박 4,343, 사업장 326)을 내렸다. 이 중 결함이 큰 49(1.9%)의 선박에 대해서는 항행정지 조치하였다.

 

2016년에 비해 개선명령 건수는 522건 증가(13%증가)한 데 반해 항행정지 조치를 받은 선박의 숫자는 9척 가량 감소(15%감소)하였다.

 

결함 내역을 살펴보면 선박결함 전체 4,343건 중 기관 설비 관련 결함이 1,186(27.3%)으로 가장 많았고 구명·소화설비 관련 896(20.6%), 갑판설비 관련 369(8.5%), 선체상태 관련 219(5.0%)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항행정지 사유로는 기관 설비 관련 결함(18)이 가장 많았고, 선체손상(13)으로 파악되었다.

 

대형 인명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선박의 무리한 운항금지 복원성 확보 화재예방이라는 3대 기본안전수칙에 따라 선종별 중점관리 분야를 설정하고 약 3500회의 지도·감독을 실시하여 이행여부를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작년에 결함 발견 비율이 가장 높았던 기관설비에 관해 각 선사와 선박에서 정비계획에 따라 적절하게 관리하고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는 감독관을 증원(4)하고 항해·기관 전문분야별 21조 지도·감독업무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