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국 최초'긴급보호 동물 인수제 도입'

보호 사각지대 놓인 방치동물 긴급구호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8/02/01 [11:39]

 

▲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동물병원 진료사진     ©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보호 사각지대에 놓인 방치동물 등에 대한 긴급구호 체계를 강화한 긴급보호동물 인수보호제를 전국 최초로 실시한다.

 

지난해 설립한 동물복지지원센터를 컨트롤타워로 동물 보호자의 사망, 장기입원 등으로 방치될 위험에 노출된 동물을 인수 보호하는 사업을 2월부터 본격 추진한다.

 

긴급보호동물 인수보호제란, 혼자 거주하는 동물 소유자의 불가피한 사유(사망, 구금, 장기입원 등)로 반려동물이 보호자 없이 방치된 경우에 한해 소유권 이전을 통해 긴급 구호하는 제도이다.

 

절차는 긴급보호 대상 동물 발생 시, 발견 시민이 해당 구청에 긴급보호를 요청하면 자치구에서 현장조사를 통해 긴급보호대상 적합여부를 확인한다.

 

요건에 적합하다고 판단될 경우 동물의 최종 소유권을 이전 받아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로 인계해 동물의 치료·보호가 이뤄진다.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는 해당 동물을 치료한 후 일반 시민이 입양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학대행위로 인해 학대자로부터 격리가 필요하거나 중대한 상해로 응급치료가 필요한 경우, 해당 동물을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동물병원으로 이송해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고령화 사회 진입, 1인가구 증가와 맞물려 반려동물을 사육하는 가정은 증가 추세이나, 그 동안 갑작스런 보호자의 부재로 홀로 남는 반려동물에 대한 마땅한 보호 대책이 없었다.

 

서울시는 보호자 사망·입원으로 방치된 동물에 대한 보완대책이 시급함에 따라 피학대동물과 방치동물에 대한 구조·보호 시스템을 선도적으로 구축하고 매뉴얼을 마련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