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국립박물관·미술관으로 놀러오세요

중앙박물관, 민속박물관, 한글박물관, 현대미술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설맞이 문화행사

최진현 기자 | 입력 : 2018/02/09 [09:29]

 

▲ 국립중앙박물관     © 인터넷 참조



문화체육관광부는 설 연휴(2. 15.~18., 2. 16. 설 당일은 휴관)를 맞이해 문체부 소속 국립박물관·미술관을 무료로 개방하고 다양한 문화행사를 개최한다.

 

설 연휴 기간 동안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풍물, 탈춤, 사자춤 등 전통 연희를 한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는 설맞이 특집공연이 열린다.

 

지방 국립박물관(12)과 전시관(익산)에서는 가족, 친지, 이웃, 친구들과 함께 전통음식과 민속놀이를 체험할 수 있다. 전통무예, 마리오네트, 탈놀이극 등 문화공연(경주, 진주, 청주, 나주)과 떡국 나눔(전주) 등이 관람객을 맞이한다.

 

국립현대미술관(서울관, 과천관, 덕수궁관)과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개의 해를 맞이해 개띠 방문객에게 초대권과 기념품 등 정성을 가득 담은 선물을 증정한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복주머니 만들기, 연 만들기, 고무신과 한복 장신구 만들기, 한지공예 등 전통 문화 체험과 설 놀이 16강전 등을 통해 설 연휴를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또한 통 마술, 한지 마술 등 다양한 마술과 함께 전통연희까지 즐길 수 있는 공연 얼씨구절씨구가 개최된다. 우리 전통문화와 마술을 접목한 이번 공연은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는 설 연휴 전날에 한국 근현대사를 노래로 조명해보는 공연 역사를 담아 노래하다를 마련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설 연휴를 맞이해 열리는 이번 문화행사를 통해 국민들이 박물관과 미술관을 더욱 가깝게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그리고 이를 계기로 박물관과 미술관이 일상에서 문화를 즐기고 누릴 수 있는 즐거운 공간으로 발돋움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