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시일내 방북 요청”···“여건만들어 성사시키자”

이영민 기자 | 입력 : 2018/02/11 [23:42]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장을 만났다.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를 방문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오른쪽)과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접견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의 접견에 앞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 청와대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이 자리에서 김여정 특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했고,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받고 있다   

  ©청와대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켜 나가자”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이 전했다.

 

김영남 고위급 대표단장은 문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대해 남북이 함께 축하하자”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대표단을 접견하고 있다    © 청와대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우호적 분위기 속에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폭 넓은 논의를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간의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의 방한으로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 및 남북관계를 개선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고위급대표단과의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북한 최휘국가체육지도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문 대통령, 임종석 비서실장, 조명균 통일부장관, 서훈 국정원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청와대

 

김 대변인은 “남북은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남북 간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과 면담을 가진 뒤 오찬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늘 이 자리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남북에 거는 기대가 크다. 어깨가 무겁고, 뜻깊은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 면서 ‘남북 평화와 공동 번영을 위하여’”라고 건배를 제의했다.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회 위원장은 “우리들을 따뜻하고 친절하게 환대해줘 동포의 정을 느낀다. 불과 40여일 전만 해도 이렇게 격동적이고 감동적인 분위기 되리라 누구도 생각조차 못했는데 개막식 때 북남이 함께 하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는 역시 한핏줄이구나 라는 기쁨을 느꼈다. 올해가 북남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전환점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답했다.

 

▲ 접견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오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임종석 비서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문 대통령,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 청와대

 

문 대통령은 “금강산과 개성만 가보고 평양은 못 가봤다. 금강산 이산상봉 때 어머니를 모시고 이모를 만나러 간 적이 있다. 개성공단도 가봤다. 10·4 정상회담 때 노무현 대통령의 비서실장으로 총괄 책임을 지고 있었다. 백두산 관광도 합의문에 넣었는데 실현되지는 않았다. 오늘의 대화로 평양과 백두산에 대한 기대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여정 특사는 “빠른 시일 내에 평양에서 뵈었으면 좋겠다. 대통령께서 통일의 새장을 여는 주역이 되셔서 후세에 길이 남을 자취를 세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른 시일내 방북 요청”···“여건만들어 성사시키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