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황유·주류·설탕물…천연재료로 텃밭 해충 잡으세요

농촌진흥청, 도시 농업인 위한 친환경 방제법 소개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8/04/18 [14:38]

 

▲ 서울 근교 텃밭     © 열린뉴스

 

농촌진흥청은 최근 텃밭, 주말농장, 교육용 밭 등 도심 속 경작지가 늘어남에 따라 초보 도시 농업인이 안전하고 손쉽게 텃밭 해충을 방제할 수 있도록 친환경 방제법을 소개했다.

 

텃밭 농작물은 주로 직접 소비용으로 재배되기 때문에 약제를 사용하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해충으로 인해 먹을 수 있는 양이 줄어들고 이웃 텃밭에도 피해를 주는 등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텃밭에 주로 재배하는 작물인 고추, 상추, 부추, 가지, 방울토마토 등에는 진딧물, 총채벌레, 잎벌레, 노린재, 달팽이 등 다양한 해충이 발생해 농작물에 피해를 준다.

 

천연 기피제는 계피, 자리공, 은행과 같은 식물의 천연독성을 이용해 해충이 접근하지 않게 하는 방법이다.

 

천연 방제제와 기피제를 만들 땐 깨끗한 물을 이용하고, 여러 재료를 함부로 섞어 사용하지 않는다.

 

대기 중 습도가 높은 새벽녘이나 해질녘에 뿌려야 효과가 지속된다. 처음에는 부분적으로 뿌려본 후 12일 후 경과를 보고 본격적으로 사용하길 권장한다.

 

<친환경 방제제 만드는 법>

 

난황유: 잎응애, 진닷물, 총채벌레 등은 난황유를 이용해 방제할 수 있다. 난황유 제조 및 방제방법은 생계란 노른자 1개에 물 10L, 식용유 20에서 30ml를 넣고 믹서기로 섞은 후 일주일 간격으로 분무기 등으로 뿌리면 된다.

 

주 류: 민달팽이는 맥주 또는 막걸리를 작은 용기 50ml에 담고 담배 1개비 가루를 섞어 저녁 무렵 밭에 용기의 높이에 맞춰 구덩이를 파 넣어두면 민달팽이를 끌어들여 잡을 수 있다.

 

설탕물: 진딧물, 응애는 남은 우유(180ml 정도)에 백설탕 2스푼(큰술)을 섞어 잘 녹인 후 해충이 있는 잎 뒷면에 분무기 등으로 뿌리면 된다.

 

비눗물: 진딧물, 응애에는 천연 물비누 2스푼(큰술)에 물 1L를 섞어 분무기로 뿌리면 된다. 합성비누나 세제는 사용하지 않는다.

 

마요네즈: 물과 마요네즈를 1:50의 비율로 섞어 뿌려주면 진딧물을 잡을 수 있다.

 

식 초: 나방류 애벌레, 진딧물 등에는 물 1L에 식초 200ml를 섞어 뿌리면 된다.

 

식물추출물: 마늘이나 고추 등의 부산물을 1.5L PT병 등에 넣어 물에 2~3일 우려내거나 끓여 채로 거른 물을 뿌리면 된다.(50배 희석) 소주, 식초 등과 혼합해서 사용해도 된다. 돼지감자, 담배 등의 잎이나 자리공 뿌리를 끓여낸 물을 약 200~300배 희석하여 살포한다.(2~3L에 추출액 10mL 정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