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체육계 성폭력 대책…성추행도 영구제명·해외취업 차단

민간 주도로 체육단체 전수조사 실시할 것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1/10 [10:46]

 

▲ 문체부 노태강 차관의 체육부 성폭력대책 발표     © MBC뉴스 화면 캡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문화체육관광부가 가해자 처벌 강화 등을 비롯해 성폭행 근절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노태강 문체부 제2차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심석희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는 한편 체육계 성폭행 비위 근절을 위한 향후 대책을 밝혔다.

 

정부는 먼저 체육계 성폭력 가해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기로 했다.

 

영구제명 조치 대상이 되는 성폭력의 범위를 확대한다. ‘중대한 성추행도 포함된다.

 

체육단체 관련 규정을 정비해 성폭력 관련 징계자는 국내외 체육관련 단체에서 종사도 금지할 계획이다.

 

체육단체간 성폭력 징계정보 공유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해외 취업 기회도 차단한다.

 

인권 전문가 및 체육단체가 참여하는 체육분야 규정 개선 TF’를 구성해 체육단체 규정 정비도 추진한다.

 

또한 성폭력 등 체육단체 비위 근절을 위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3월까지 대한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회원종목단체를 대상으로 1단계 전수조사를 실시한 후 연내 단계적으로 시도체육회와 시군구체육회에 대한 조사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피해자 지원과 보호를 강화하기 위해 문체부 스포츠 비리신고센터 내에 체육분야 성폭력 지원전담팀을 구성하고 향후 체육 분야 비리 대응 전담기구(가칭 스포츠윤리센터’)의 설치도 추진한다.

 

선수촌 내에 인권상담사를 상주시켜 선수 보호를 강화하고 선수위원회에 고충상담 창구를 설치해 선수 간 상담·멘토 기능을 부여한다.

 

이와 함께 국가대표 등 전문체육 선수들의 연중 합숙훈련 시스템에서 발생되는 문제점 해결을 위해 훈련체계 개선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