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 인구 5천182만6천59명으로…50대 가장 많아

유소년·고령 인구 격차 100만 이상으로 벌어져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1/14 [16:51]

 

▲ 늙어가는 대한민국     © KBS뉴스 화면 캡쳐



2018년 말 기준 우리나라 주민등록 인구는 5182659명으로 집계됐다. 총인구는 2017년보다 47515명으로 0.09% 늘었다.

 

행정안전부가 14일 발표한 지난해 인구통계에 따르면, 통계 공표를 시작한 2008년 이후 처음으로 인구 증가율이 0.1% 이하를 기록했다.

 

연령별로는 50대가 8615884(16.6%)으로 전년대비 125680명 늘어 가장 많았다.

 

이어 408488587(16.4%), 30727143(14.0%), 206823973(13.2%), 605949639(11.5%) 등의 순이었다.

 

0세에서 14세 유소년 인구는 6628610명으로 전체 인구의 12.8%를 차지했으며 20176785965명과 비교해 157355명 감소했다.

 

65세 이상 고령 인구는 765408명으로 전체 인구의 14.8%에 달했으며 2017년과 비교하면 7356106명에서 294302명 증가했다.

 

고령 인구가 유소년보다 1021798명 많다.

 

여자는 25959930(50.1%), 남자는 25866129(49.9%)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93801명 더 많았다.

 

또한 주민등록 세대수는 22042947세대로 2017년보다 4196세대(1.9%)가 증가했다.

 

세대당 평균 인구는 2.35명이다.

 

·도별 인구를 보면 경기 203258명을 비롯해 세종, 제주, 충남, 인천, 충북 등 6개 시도가 증가했다

 

서울은 91803명이 유출돼 감소율이 가장 컸으며 이를 포함 부산, 전북, 경북, 대구, 전남, 광주, 대전, 울산, 강원, 경남 등 11개 시도는 인구가 줄었다.

 

··구 중 순 유입이 가장 많은 지역은 경기 화성으로 62609명 늘어났고 순 유출은 경기 안산에서 18627명으로 가장 많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