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곳곳 닷새째 미세먼지 비상조치…제주는 사상 처음

5일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강원 영서, 제주 등 12개 시·도 시행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3/05 [11:06]

 

▲ 미세먼지가 자욱한 여의도모습     © 열린뉴스 자료 사진



환경부는 5일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강원 영서, 제주 등 총 12개 시·도에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5일 초미세먼지 농도가 매우나쁨으로 4일 오전 0~오후 4시 평균 50/를 초과하고 5일에도 50/를 넘을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에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것은 사상 처음이며 서울, 인천, 경기, 세종, 충남, 충북은 5일 연속, 대전은 4일 연속, 광주와 전남은 이틀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됐다.

 

5일에는 서울지역의 총중량 2.5톤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제한과 비상저감조치 발령지역의 행정·공공기관 차량 2부제가 시행된다.

 

서울지역은 51개 지점에 설치된 CCTV를 통해 수도권에 등록된 총중량 2.5톤 이상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제한 위반 여부를 단속한다.

 

위반할 경우 과태료 10만 원이 부과되나, 저공해조치를 이행한 차량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특히, 서울시는 5일 오전 6~오후 9시 서울시청과 구청 및 산하기관, 투자 출연기관 등 공공기관의 주차장 441개소를 전면 폐쇄할 방침이다. 따라서 해당 기관 방문자는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한다고 밝혔다.

 

석탄화력발전소, 제철공장, 석유화학 및 정제공장, 시멘트제조공장 등에서도 조업시간 변경, 가동률 조정, 효율개선 등의 조치를 해야 한다.

 

아파트 공사 터파기 등 날림(비산)먼지를 발생시키는 건설공사장에서는 공사시간 변경·조정, 살수차 운영, 방진덮개 복포 등 날림먼지 억제조치를 해야 한다. 이를 위반할 경우 2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의무적용대상은 아니지만 지난해 4월 환경부와 자발적 협약을 맺은 수도권 소재 51개 사업장도 자발적으로 동참해 자체적인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한다.

 

이들 민간사업장은 민간 전기가스증기업, 제철제강업, 비금속광물제조업 등 굴뚝자동측정장비가 구축된 대형사업장으로 수도권 미세먼지의 80%를 배출한다.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화력발전의 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상한제약도 5일 연속 시행된다.

 

대상은 석탄·중유 발전기 총 20(충남 13, 경기 4, 인천 2, 전남 1)이며, 상한제약 시행에 따라 총 213kW의 출력이 감소되고 초미세먼지는 약 3.6톤 감축할 예정이다.

 

한편,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5일 오전 비상저감조치를 시행하는 12개 시도 단체장들과 긴급 점검회의를 갖고 고농도 미세먼지를 재난 상황으로 인식하고 빈틈없이 대응해 줄 것을 요청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