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세계여성의날 맞아‘청년여성의 평등 일터 만들기’행사

서울시여성가족재단, 3.11.19시 성평등도서관 여기에서 개최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3/06 [10:57]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은 3.8세계여성의날을 맞아 311일 저녁 7, 서울여성플라자 2층 성평등도서관 여기에서 청년여성, 우리가 만드는 평등한 일터집담회를 개최한다.

 

재단은 3.8세계여성의날이 여성 노동자 문제를 부각하는 중요한 날 중 하나임에 착안, 청년 여성들의 노동현장 성차별과 관련된 사례를 직접 듣고 시민과 이야기를 나눠 보기 위해 집담회를 가진다.

 

이번 집담회는 기존 노동 시장에서 정책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분야인 디지털 미디어와 소셜 벤처 등에서 청년 여성이 겪고 있는 현장의 노동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뤄 서울시 노동정책과 연결할 예정이다.

 

전국여성노동조합 디지털콘텐츠창작노동자지회(DCFU), 테크업계의 여성 네트워크 등 변화된 환경에서 일하는 청년 여성들의 새로운 문제의식을 집중 조명한다.

 

이와 함께 채용 과정에서의 성차별, 투자 현장에서의 성차별 등 청년 여성과 성평등 노동 관련 폭넓은 논의도 이어진다.

 

서울시여성가족재단 강경희 대표는 청년여성이 일자리 분야에서 겪고 있는 현실을 진단하고 성평등 관점에서 정책 논의가 필요하다특히 디지털 미디어, 소셜 벤처 현장 관련 청년 여성들의 의견을 들어볼 수 있는 소중한 자리에 시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