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유공자 대대적 발굴 추진…보류자 2만 4737명 재심사

국가보훈처, 안중근 의사 유해 남북 공동발굴 추진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3/14 [10:12]

 

▲ 국외 독립유공자 후손 고국방문 행사     © YTN화면 캡쳐



국가보훈처는 학생항일운동과 영남 지역 의병활동 참여자 등을 적극 발굴해 대대적인 재평가와 포상을 실시한다. 우선 포상 보류자 24737명에 대한 재심사를 실시한다.

 

보훈처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 ‘국가를 위한 헌신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를 목표로 하는 ‘2019년 주요 업무추진 계획13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보훈처는 새로운 100년을 이어주는 국민기억사업 대대적 추진 희생·공헌을 합당하게 예우하는 보훈보상 강화 보훈가족의 영예로운 삶을 책임지는 보훈복지 확대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보훈사업 혁신을 통한 존경받는 보훈단체상 정립 등 5대 주요 전략과제를 추진한다.

 

우선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민통합에 기여하는 다양한 국민기억사업을 대대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에는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건립 선포식을 개최한다.

 

3대 독립운동으로 손꼽히는 6·10만세운동에 대한 국가기념일 지정도 추진한다.

 

보훈처는 국가를 위한 희생와 공헌을 합당하게 예우하는 보훈보상 강화도 중점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지난해에 발굴된 여성 및 의병 독립운동가 중 미포상자 1892명에 대해 집중적으로 공적심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또 국가기록원과 전국 학교에 보관된 44개교 학적부를 조사해 학생 항일운동 참여자를 발굴한다. 지난해 호남 지역 의병 발굴사업에 이어 올해는 영남 지역 의병 참여자를 집중 발굴하기로 했다.

전체 24737명의 포상 보류자에 대해서는 개선된 독립유공자 심사기준을 적용해 수형 기준 미달자 3133명과 광복 후 좌익활동 경력자 298명 등을 재심사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기존 독립유공자의 공적을 전수조사해 친일 행위 등이 확인되면 서훈을 취소할 방침이다. 1976년 이전 초기 서훈자 중 우선 검증 대상자 587명에 대해서는 조사결과를 오는 7월에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부권 거주 국가유공자를 위해 오는 10월에 국립괴산호국원을 개원하고 고령의 국가유공자가 많은 수도권에는 국립연천현충원을 새롭게 조성할 계획이다.

 

그동안 국가유공자가 사후에 안장 자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안장 대기기간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생전에 안장 자격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사전 안장심사7월부터 새롭게 도입된다.

 

또 보훈처는 중국 여순감옥 묘지에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을 위해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동 학술회의 등을 통해 북한과 사료 연구를 위한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