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동안 월 50만원 지원…청년구직지원금 25일부터 신청

노동부, 취업하면 ‘취업성공금’ 50만원…올해 8만명에 1582억원 지원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3/19 [09:46]

▲ 고용노동부 이상복 청년고용기획과장이 청년구직활동지원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YTN뉴스 화면 캡쳐



취업 준비를 하는 청년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정부가 월 50만원씩 최장 6개월 동안 지급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신청이 오는 25일부터 시작된다.

 

고용노동부는 지난해 3청년일자리대책에서 도입이 확정돼 올해 처음 시행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제도의 신청을 받는다고 18일 밝혔다.

 

1834세의 미취업자 가운데 학교(대학원 포함)를 졸업·중퇴한 지 2년 이내이고 기준중위소득 120%( 4인 가구 기준으로 월 5536243)이하인 가구에 속하는 청년이 신청할 수 있다.

 

고등학교·대학교·대학원 재학생이나 휴학생은 신청 자격이 없다. 아르바이트를 하더라도 노동시간이 20시간 이하이면 미취업자로 분류돼 신청할 수 있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신청은 온라인 청년센터(youthcenter.go.kr)’에서 하면 된다. 신청자는 구직활동계획서, 졸업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신청 결과는 신청한 다음달 15일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개별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신청한다고 해서 모두 지원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자격 요건을 갖춘 청년 중 졸업 또는 중퇴 후 경과 기간이 길수록, 유사 정부 지원 사업 참여 경험이 없을수록 우선 지원된다.

 

노동부는 올 해 청년구직활동지원금8만명에게 1582억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청년에게는 월 50만원씩 최대 6개월간 취업 준비 비용을 제공한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지원 대상이 되는 것은 생애 한 번만 가능하다.

 

지원금은 클린카드 포인트로 지급되며 현금 인출은 불가능하다. 또한 사행성 업종, 자산 형성 관련 업종, 고가 상품 등에는 사용이 제한된다. 일시불 30만원 이상 사용 시에는 영수증과 상세 사용내역을 제출해야 한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동영상 수강, 예비교육 참석 등을 거쳐 지원 기간 매월 구직활동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받는 동안 취업하면 지원이 중단되고 3개월 근속을 하면 취업성공금’ 50만원을 현금으로 받는다.

 

이재갑 노동부 장관은 청년기의 첫 직장은 생애 소득과 고용안정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청년들이 취업 준비 비용 부담을 덜고 구직활동에 전념하는 것이 중요하다본인의 적성·능력·희망에 보다 잘 맞는 일자리를 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제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