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8% “북미 향후 비핵화 협상 낙관적”

민주평통 여론조사…"64%는 북미 중재를 위해 남북정상회담 필요"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3/21 [09:25]

 

▲  지난 평양 남북정상회담 모습   © YTN뉴스 화면 캡쳐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문 없이 끝났지만, 국민의 과반수가 향후 북미 비핵화 협상을 낙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국민 10명 중 6명은 북미 간 중재자 역할을 위해 바람직한 방법으로 남북정상회담을 꼽았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지난 15~16일 양일간 전국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20191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를 실시해 19일 이같이 밝혔다.

 

국민 10명 중 6명은 하노이 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요청한 중재자 역할과 관련 현 시점에서 63.9%남북정상회담을 바람직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판문점 등에서 실무형 남북정상회담’(36.6%), ‘공식적인 서울 남북정상회담’(27.3%), ‘남북 고위급(장관급) 회담’(11.6%), ‘대북 (대통령)특사 파견’(10.8%) 순으로 조사됐다.

 

국민의 과반수 이상인 58.1%가 향후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대해 낙관적58.1%(매우 6.9%, 어느 정도 51.2%)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조사돼 현재 북미 간 신경전에도 불구하고 대화와 협상 재개를 기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핵화 및 대북제재에 대해서는 비핵화와 연계한 대북제재 완화의견이 54%(대북제재 완화 13.7%, 단계별 대북제재 완화 40.3%)대북제재 유지의견 41.6%보다 12.4%p 높게 나타났다.

 

금강산관광 및 개성공단 재개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62.4%로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 36.2%보다 26.2%p 높게 나타났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국민과 함께, 남북이 함께, 대립과 갈등을 끝내고 평화협력공동체를 만들어 가겠다며 우리가 주도하는 새로운 100년의 질서로서 밝힌 신한반도체제구상에 대해 국민의 59.2%는 공감한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20191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