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오륙도~해남 땅끝…‘남파랑길’ 세계적 도보여행길

국내 최장 1463㎞ 90개 구간에 ‘한류길’ 등 5가지 주제길…2020년 정식 개통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3/26 [09:18]

 

▲ 남파랑길 5가지 주제길     ©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부산 오륙도에서 전남 해남 땅끝마을까지 이어지는 남파랑길을 세계적인 도보여행 명소로 육성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우리나라 장거리 걷기여행길인 코리아둘레길의 남해안 노선에 해당하는 남파랑길에 대한 사업계획을 25일 발표했다.

 

코리아둘레길은 이미 조성돼 있는 걷기여행길을 중심으로 우리나라 둘레(동해, 남해, 서해, 비무장지대 지역)를 잇는 사람·자연·문화를 만나는 걷기 여행길 이다.

 

남파랑길2016년에 개통한 해파랑길(부산 오륙도 해맞이공원~강원도 고성 구간 770의 동해안 걷기 여행길)에 이은 코리아둘레길의 두 번째 노선으로서 부산광역시 오륙도에서 전라남도 해남군 땅끝까지 이어지는 1463의 국내 최장거리 탐방로이다.

 

남해안의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감상할 수 있는 아름다운 해안길과 숲길, 마을길, 도심길 등 다양한 유형의 길이 어우러져 걷기여행의 매력을 즐길 수 있도록 90개 구간(코스)으로 구성됐다.

 

남파랑길 세부 구간 90개는 여행자의 1일 이동거리와 이용 편의를 고려해 설정했다.

 

특히 대중교통 접근성과 항구·해수욕장 등 지역 내 주요 관광 거점과의 연계성, 여행객의 지역 내 체류 유도 등을 고려해 구간별 시작점과 끝점을 정했다.

 

문체부는 남파랑길이 가진 관광 자원의 매력을 극대화하고 새로운 걷기여행 수요를 창출할 수 있도록 세부 구간별 특성을 고려해 한류길’, ‘한려길’, ‘섬진강 꽃길’, ‘남도 낭만길’, ‘남도 순례길5가지 주제 길을 정했다.

 

한류길은 영화와 한류의 도시, 대도시와 자연의 반전 매력을 보유한 부산부터 창원까지의 구간, ‘한려길은 한려해상국립공원이 보여주는 해안경관이 아름다운 고성에서 통영·거제·사천· 남해로 이어진 구간, ‘섬진강 꽃길은 섬진강과 꽃 경관이 아름다운 하동부터 광양까지의 구간, ‘남도 낭만길은 독특한 생태환경과 다도해를 따라 낭만을 체험할 수 있는 여수에서 순천·보성·고흥으로 이어지는 구간, ‘남도 순례길은 남도 유배문화와 다양한 순례 자원을 체험할 수 있는 장흥에서 강진·완도·해남으로 이어지는 구간이다.

 

문체부는 남파랑길 구간 중 인문·지리·문학·역사·종교 등 주요 주제별로 걷기여행 길을 발굴하고, 이를 활용한 관광상품화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장거리 걷기여행 수요에 대응하고 순례, 답사, 휴양, 체험 등 다양한 유형의 새로운 걷기여행 수요 창출 사업도 병행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남파랑길이 남해안의 멋과 가치를 체험하고 걷기여행의 매력을 만끽할 수 있는 지역 대표 관광콘텐츠로 활용될 수 있도록 지역 대표 관광자원과의 연계성이 높고 걷기여행 안전성과 매력성이 높은 17개 대표 구간을 추천했다.

 

또한, 남파랑길 내에서 경험할 수 있는 체험요소들을 활용해 나만의 인생사진 명소 걷기’, ‘길 위에서 만나는 내 인생의 인물’, ‘남도 식도락 여행’, ‘작품 속 주인공 되어보기’, ‘산업단지의 낮과 밤, 반전 경관 체험등 남파랑길 활성화를 위한 차별화된 관광콘텐츠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육성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장거리 걷기여행에 대한 국민들의 수요를 확충하고 새로운 걷기여행 수요를 창출하기 위해 지자체와도 긴밀히 협력하고 활성화 사업을 추진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