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행복주택…전국 41개 지구 6천483가구 모집

내달 8일부터…청년·신혼부부 등에 주변시세 60~80% 수준 공급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4/01 [09:24]

 

▲ 서울 시내 아파트     © 열린뉴스 자료 사진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3단지, 서초구 신반포18·24차 등 서울 도심을 비롯한 전국 41개 지구에 대한 올해 첫 행복주택 입주자 모집이 시작된다.

 

올해 행복주택은 총 11026000가구로 분기별로 모집해 대거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내달 8일부터 전국 41곳에서 청년층과 신혼부부를 위한 행복주택 6483가구에 대한 입주자 모집을 시작한다며 28일 밝혔다.

 

이번 1분기에는 수도권 37(4945가구)과 비수도권 4(1538가구), 41(6483가구)을 모집한다.

 

향후 2분기부터는 분기별로 수도권 47(14177가구)과 비수도권 22(5569가구), 2만여 가구(69)에 대해 추가 모집을 실시할 계획이다.

 

행복주택은 청년·신혼부부 등의 주거비부담 완화를 위해 주변 시세의 60~80% 수준으로 저렴하게 공급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대학생과 청년, 산업단지 근로자는 최대 6, 신혼부부와 한부모 가족은 최대 6~10, 주거안정지원 계층(취약·노인계층)은 최대 20년간 거주가 가능하다.

 

다만, 대학생·청년이 거주 중 취업·결혼 시 최대 10년까지 허용하며, 신혼부부·한부모 가족은 자녀가 없는 경우 6, 1명 이상인 경우 10년까지 거주가 가능하다.

 

행복주택 110곳에는 재건축·재개발 지구 매입형, 신혼 특화 단지, 일자리 연계형 주택,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등 다양한 유형의 행복주택이 포함돼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분기 재건축·재개발 지구에서 건설한 주택을 매입하여 공급하는 행복주택은 서울지역 내 길음3촉진구역, 녹번1-2 등 총 271283가구로 도심 내 위치해 청년·신혼부부 등 젊은 계층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2분기 이후에는 육아 편의시설을 갖춘 신혼 특화 단지, 중기근로자 및 산업단지 근로자지원, 창업·지역전략산업지원 등의 일자리 연계형 주택, 직주근접이 가능하도록 도심 내 공공청사를 활용한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등 다양한 유형의 행복주택이 공급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급하는 주택의 경우 내달 10일부터 18일까지 9일간이며, 서울주택도시공사가 공급하는 주택은 내달 8일부터 10일까지 3일간이다.

 

접수는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서울주택도시공사 홈페이지, 모바일앱(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으로 가능하며, 입주는 올해 11월부터 지구별로 순차적으로 시작된다.

 

행복주택의 지구별 모집 호수, 임대료, 입주자격 등 자세한 정보는 LH 청약센터 또는 마이홈포털(www.myhome.go.kr)로 하면 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