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거리·즐길거리·먹거리 가득한 우리동네 시장으로 봄나들이 오세요

서울시, 4월~6월말까지 64개 전통시장서 ‘우리동네 시장나들이’ 행사 진행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4/12 [10:15]

 

서울시는 4월부터 6월말까지 서울시내 64개 전통시장에서우리동네 시장나들이행사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우리동네 시장나들이는 상인회가 어린이, 학부모, 부녀회 등 지역주민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직접 기획운영해 시민들에게 친근한 가고 싶은 시장, 즐길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해 하반기 시가 전통시장 상인회와 함께 기획해 첫 선을 보인 이 행사에는 48개 시장, 42천명이 참여했으며 올해부터는 상반기에만 참여시장이 64개로 늘어 73천여명의 고객들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왕십리도선동상점가(성동구)에서는 상가 곳곳에 트릭아트체험존을 만들어 볼거리를 제공한다. 길동복조리시장(강동구)에서는 화전, 한과만들기 체험이, 후암시장(용산구)에서는 어린이들이 에코백에 직접 그림을 그려 나만의 장바구니를 만들어보는 자리를 마련한다.

 

용문시장(용산구)에서는 숙명여자대학교 재학생들이 상인회와 함께 해님달님전래동화를 콘셉트로 동화책 만들기, 포토존 등을 운영한다.

 

이외에도 어린이들에게 1천원권 쿠폰을 지급해 경제원리를 배울 수 있도록 하는 장보기체험’, 어린이집 등 지역 내 단체에서 급간식재료 구매했을 때 1만원당 5천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전체 시장에서 진행한다.

 

전통시장 자생력 확보를 위한 사업으로 시장상인회가 지역내 어린이집 등과 연계해 참여 신청하면 서울시에서 행사비용 일부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