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불피해 복구비 1천853억원 확정…신속 투입

국민성금 470억원, 주택 피해복구 우선 지원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5/03 [10:34]

 

▲ 강원산불 피해현장     © YTN뉴스 화면캡쳐



정부가 지난달 발생한 강원 지역 산불과 관련해 복구비로 1853억원을 신속하게 투입하기로 했다.

 

또 추가경정예산 940억원이 편성돼 산불 대응 인력과 장비를 확충하는데 투입하고 별도로 모금된 국민성금 470억원은 전액 피해 주민을 위해 사용한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 심의를 통해 이 같이 결정했으며 신속한 복구와 주민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1일 밝혔다.

 

정부는 산불 피해를 효과적으로 수습·복구하기 위해 지난달 6일 고성 등 5개 시·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 국가 차원에서 총력 지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한 바 있다.

 

복구비 1853억원은 인명 피해, 주택 전·반파, ·임업 및 소상공인 피해 등 사유시설에 245억원(12.5%), 산림·문화관광·군사시설 등 공공시설에 1608억원(87.5%)이 투입된다.

 

강원도와 피해 시·군에 주택 철거비 9억원과 임시 조립주택 설치비 110억원을 지원해 피해주택을 주민이 직접 철거해야 하는 부담을 덜어주고 보다 신속한 주거 안정을 지원한다. 농기계 755대에 대해서도 22억원을 지원해 본격적인 영농철에 대비, 농민들의 생업 재개에 도움을 줄 계획이다.

 

특히, 강원도가 시·군에 배분하는 127억원은 현지 실정에 맞는 자체 지원기준을 마련해 민생 안정 등 꼭 필요한 곳에 쓰일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또 산림 회복과 관광 활성화를 위해 광범위한 피해가 발생한 산림 복구에 697억원, 망상 오토캠핑장에 341억원을 지원하고 속초 예비군 훈련장 등 군사시설에도 99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국민들이 모아 준 성금 470억원은 전액 피해 주민을 위해 사용된다. 전국재해구호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한적십자사 등 모집기관과 강원도는 배분항목과 지급기준을 통일해 이재민들에게 성금이 중복 지급되거나 누락되지 않도록 조정했다.

 

강원도는 주거와 생업 관련 피해가 상당한 만큼 국민성금 모집기관에 긴급 성금 배분을 요청했으며 지난달 301차로 173억원이 긴급 지원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