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6%…인터넷·스마트폰 중독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5/16 [10:34]

 

▲ 청소년들의 인터넷과 스마트폰 의존도가 높아졌다     © SBS뉴스 화면캡쳐



인터넷·스마트폰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청소년 비율이 전체 1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전국 학령 전환기(초등 4, 중등 1, 고등 1) 청소년 128만여 명을 대상으로 '2019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을 조사한 결과, 이 중 206102(16.0%)이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위험사용자+주의사용자) '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14일 밝혔다.

 

두 가지 문제를 모두 갖고 있는 청소년(이하 중복위험군’)71912명이었다.

 

일상생활에서 심각한 장애를 겪고 금단 현상을 보여 전문기관의 도움이 필요한 수준인 '위험사용자군'29246명에 달했다.

 

유형별로는 인터넷 과의존 청소년(154407)이 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123607)보다 더 많았다.

 

연령별로는 전학년에 걸쳐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이 증가한 가운데 학년별로는 중학생(76,706), 고등학생(73,052), 초등학생(56,344)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초등 4학년은 최근 3년간 과의존 위험군 수가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성별로는 여자 청소년의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이 남자보다 많았으며, 1·고등 1년에서도 여자 청소년이 남자 청소년보다 높은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스마트폰 과의존 청소년이 증가하는 것은 인터넷·스마트폰을 이용한 1인 미디어, 유튜브 등 미디어 콘텐츠 변화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위험군 청소년에게는 우울증,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등 공존질환 추가검사를 실시해 질환 발견 시 의료기관 치료를 연계할 방침이다.

 

또한 인터넷·스마트폰 치유캠프(1112), 가족치유캠프(23) 등 기숙형 치유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치유가 필요한 청소년을 위해 학기중에도 국립청소년인터넷드림마을을 운영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