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 국민에 ‘보이스피싱 경보’ 문자 보낸다

공익광고도 방영…최근 악성 애플리케이션 이용한 보이스피싱 급증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5/17 [09:23]

 

▲ 갈수록 심해지는 보이스피싱     © YTN뉴스 화면캡쳐



정부가 최근 갈수록 수법이 진화하고 있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의 피해를 막기 위해 16일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피해 예방 문자메시지 발송과 공익광고를 방영한다.

 

방송통신위원회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은 이날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이동통신3(SKT, KT, LGU+) 및 알뜰통신사업자 37개사와의 협력을 통해 전화금융사기 피해예방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범정부 차원에서 발표한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방지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것이다.

 

문자 메시지 창에는 ‘[보이스피싱 경보] 매일 130, 10억원 피해 발생! 의심하고! 전화끊고! 확인하고!’라는 내용이 뜬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최근 전화가로채기 앱 또는 원격조종 앱을 설치토록 유도하는 수법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출처가 불분명한 앱은 절대 설치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만에 하나 전화금융사기로 인해 돈을 송금한 경우 112(경찰청) 또는 해당 금융회사로 유선 또는 서면으로 지급정지를 신청해야 한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는 한달간 TV·라디오,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보이스피싱 예방요령 등을 방영할 예정이다.

 

또한 TV, 인터넷 홈페이지, 옥외전광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지속적으로 공익광고를 방영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