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번호 2년간 955명 변경…‘보이스피싱’ 최다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6/12 [09:47]

 

▲ 구로구 신도림주민센터     © 열린뉴스


주민등록번호 변경이 허용된 뒤 2년간 모두 955명이 보이스피싱, 신분도용 등의 사유로 주민번호를 바꾼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에 지난 2년간 모두 1582건의 변경신청을 받아 1396건을 심의해서 955건이 허가됐다.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하게 된 피해 유형으로는 보이스피싱 298(31.2%), 신분도용 266(27.9%), 가정폭력 203(21.3%), 상해·협박 105(11%), 성폭력 37(3.9%), 기타 46(4.8%)순이었다.

 

지역별로 광역자치단체 중에서는 경기도 234(24.5%), 서울 224(23.5%) 등 수도권 지역이 가장 많았던 반면 제주는 7(0.7%)으로 변경 건수가 가장 적었다.

 

성별 현황을 살펴보면 남성 319(33.4%)에 비해 여성 636(66.6%)으로 여성이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었다.

 

여성의 주요 피해사례는 보이스피싱 182(28.6%), 가정폭력 176(27.7%), 신분도용 128(20.1%), 데이트폭력 등 상해·협박 89(14%), 성폭력 37(5.8%), 기타 24(3.8%) 순이었다.

 

행정안전부는 11일 제2기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를 출범하면서 주민등록번호 변경 신청인이 여성이 많은 점을 고려해 여성 민간위원을 50% 비율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또한 주민등록 변경 신청기관을 주민등록지 읍면동에서 전국으로 확대하고, 법정 처리기간을 6개월에서 3개월로 단축할 방침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