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한강 야간 걷기모임’개설…12개 코스“퇴근 후 함께 걸어요”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6/17 [10:51]

 

 

서울시는 생활 속 걷는 습관과 직장인 걷기 활성화를 위해 최초로 야간시간대에 한강따라 소소한 걷기모임을 개설한다.

 

대중교통과 걷기로만 쉽게 실천할 수 있는 12개 걷기코스(지하철역한강길 걷기지하철역)를 발굴, 12회차 진행하며 걷기전문봉사단 참여로 시민주도 걷기 모임을 확산한다.

 

올해는 시민 50명을 모집해 6~9월 총 12회차 한강 야간걷기를 시범운영하고, 만족도가 높은 구간 중심으로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야간걷기 코스는 약108km에 달하는 한강길로, 112코스를 12회에 걸쳐 회차별 8-9km(2~3시간)씩 걷게 된다. 모든 코스는 차 없이 대중교통과 걷기로 이동할 수 있도록 지하철역에서 모임한강길 걷기지하철역에서 해산하는 방식이 특징이다.

 

걷기모임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서 소소한 걷기를 검색, 친구 추가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또는 네이버 예약시스템(https://bit.ly/2I4CZJA)에서 소소한 걷기로 검색해 신청할 수 있다.

 

첫 걷기모임은 191830서울시청역’ 5번 출구 앞 서울광장에서 출발한다. 시청을 시작으로 청계천을 따라 고산자교, 살곶이다리를 지나 한양대역까지 가는 1코스(9.2KM 한강길) 걷기로 약 2시간 30분 소요될 예정이다.

 

1코스(시청역청계천고산자교살곶이다리-한양대역)를 비롯, 12개 모든 걷기코스는 난이도가 높지 않아 편한 운동화만 신는다면 누구나 도전해볼만 하다.

 

특히 한강 야간걷기는 걷기전문봉사단이 참여해 시민이 주도하는 걷기모임으로 진행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