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만으로 태아 다운증후군 산전검사 신뢰도 높인다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6/19 [09:25]

 

▲ KRISS 바이오분석표준센터 연구팀이 개발한 다운증후군 표준물질     © 한국표준과학연구원 제공



임산부들의 걱정을 덜어줄 다운증후군 표준물질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은 비침습적 산전검사(NIPT)다운증후군 표준물질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비침습적 산전검사는 긴 주사바늘로 산모의 배를 찔러 양수를 확인하지 않고도 혈액을 통해 출산 전 태아와 산모의 상태를 진단하는 방식이다.

 

이 검사는 임산부 혈액에 존재하는 미량의 태아 DNA를 분석해 다운증후군(21번 염색체 3)과 같이 특정 염색체 개수에 대한 이상 여부를 판별할 수 있다.

 

표준연 바이오분석표준센터 연구팀은 독자적인 DNA 정량분석 기술을 활용해 다운증후군에 양성인 혈청표준물질을 개발했다. 이번 성과는 다운증후군 표준물질로는 세계 최초로 혈청 형태로 개발돼 실제 임산부 혈액 DNA 형태와 99% 이상 일치한다.

 

권하정 KRISS 선임연구원은 이번 표준물질 개발에 활용한 DNA 정량분석 방법은 복잡한 매질에서 DNA 양을 정확히 측정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질병의 진단부터 혈액이나 식음료 등 정제되지 않은 다양한 시료의 품질 평가까지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양인철 KRISS 책임연구원은 표준물질을 비침습적 산전검사 전 과정의 품질 관리에 사용할 수 있는 만큼 진단의 정확도가 향상될 것이라며 임산부들의 추가 검사에 대한 부담도 덜 수 있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