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근거없는 주장 즉시 중단해야…불화수소 대북 반출 없어”

산업부 장관 “긴급 전수조사 통해 확인…한일 실무협의 12일 오후 도쿄 개최 조율중”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7/11 [10:49]

 

▲ 성윤모 "불화수소 북한 유출 어떤 증거도 없어"     © 연합TV 화면캡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불화수소(에칭가스) 북한 반출 의혹 제기에 대해 어떤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근거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성 장관은 최근 일본으로부터 불화수소를 수입해 가공하거나 수출한 기업을 대상으로 긴급 조사를 실시했다불화수소의 수입·가공·공급·수출 흐름 전반을 점검한 결과 일본으로부터 수입한 불화수소가 북한을 포함한 UN 결의 제재 대상국으로 유출됐다는 어떠한 증거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관련 기업이 전략물자 수출통제와 관련한 국내 법령에 따라 수출허가를 받고, 최종 사용자보고 등 각종 의무도 적법하게 이행하고 있음을 재차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의혹에 근거가 있다면 일본은 UN 안보리 결의 당사국으로서 구체적인 정보를 한국을 포함한 유관 국가와 공유하고 긴밀히 공조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일 것이라며 일본 측 관계자의 근거 없는 의혹 제기는 한국의 전략 물자 수출통제제도를 높이 신뢰하는 국제사회의 평가와 완전히 상반된 것인만큼 근거없는 주장을 즉시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성 장관은 한일 양자협의 일정을 묻는 질문에 “12일 오후로 조율중이며, 장소는 도쿄가 될 것이며, 참석 범위와 논의 내용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